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비발치 덧니교정, 치과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과 노하우가 핵심


돌출입이나 덧니와 같은 부정교합은 외모 콤플렉스를 유발하는 직접적인 원인이 된다. 특히 치열은 웃거나 말할 때, 눈에 쉽게 띄기 때문에 일상생활 시 불편함을 느낄 수 있다. 또한 부정교합은 충치나 치주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 치아교정의 수요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부정교합 중 덧니는 치아가 올라올 공간이 부족해 제 위치에 올라오지 못하고 삐뚤어지게 난 치아를 말한다. 어릴 때는 애교의 상징일 수도 있지만, 나이가 들면 구조상 음식물이 잘 끼고 칫솔질이 제대로 되지 않기 때문에 충치가 생길 확률이 높으며, 충치가 생긴 경우에는 인접한 치아의 양옆에 모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또한 덧니가 심할 경우, 발음이 새기도 하며 그대로 방치할 경우 각종 치주질환의 원인이 되므로 덧니 교정을 통해 가지런한 치아로 만들어주는 것이 좋다.

덧니 교정은 얼굴과 골격의 형태, 치아 배열 상태 등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진단 결과에 따라 교정 방법을 결정하게 되는데, 개인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치료 계획을 세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부작용을 예방하고 만족도 높은 치아교정치료를 받기 위해서는 보건복지부가 인증한 치과 교정전문의에게 정밀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모르페우스 3D 등의 첨단 진단 장비를 갖춰 환자 얼굴의 정면, 측면의 X-ray와 사진을 중첩하고 교정 후 모습을 입체적으로 예측할 수 있는 곳을 찾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이러한 기술을 통해 실제 덧니 교정 치료 시 발생할 수 있는 오차를 줄여 보다 완성도 높은 교정 진단이 가능하다.

신촌‧홍대 교정치과 리얼라인치과 이정아 원장은 “치아교정은 얼마나 전문적으로 진단하고 치료받느냐에 따라 완성도나 만족도가 달라진다”며 “교정 상담 시 다양한 치아교정 유형별 시술 사례를 직접 확인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