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과 조양호 한진 회장. 뉴시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수행기사였던 A(47)씨는 “언젠가 갑질 문제 터질 것 같았다”고 폭로했다.

17일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A씨는 2011년 이 이사장의 운전기사였다. A씨는 “임원면접을 볼 때까지만 해도 운전만 잘하면 된다고 생각했지만 출근 하루 만에 충격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A씨에 따르면 그는 수행기사로 일하는 3개월 동안 오전 8시까지 서울 종로구 구기동에 있는 이 이사장의 자택으로 갔고, 출근 첫날부터 이 이사장이 집사 B씨를 대하는 태도를 보고 깜짝 놀랐다. 언행이 상상 이상으로 거칠었기 때문이다.

A씨는 “집사가 조금만 늦어도 바로 ‘죽을래 XXX야’ ‘XX놈아 빨리 안 뛰어 와’ 같은 욕설이 날라왔다”고 했다. 때문에 집사는 항상 집에서 걷지 않고 뛰어다녔다고 설명했다.

이 이사장의 욕설과 폭언은 곧 A씨에게 향했다. A씨는 “운전을 하지 않을 때는 종로구 구기동 자택에서 대기하면서 집안일을 도왔는데 그때마다 집사와 함께 욕을 먹었다”면서 “이것밖에 못 하느냐며 XXX야라는 폭언을 들었는데 괴로웠다”고 회상했다.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과 조양호 한진 회장. 뉴시스

남편인 조 회장이 자리에 없었을 때는 더 심각했다고 전했다. A씨는 “조 회장이 같이 있을 때는 심하게 얘기하지 않았지만 옆에 없으면 입이 더 거칠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일을 시작한지 2주 뒤를 떠올렸다. 그날은 서울 종로구 구기동 자택에 오전부터 대한항공 임직원 5~6명이 줄줄이 호출됐던 날이었다. 직원들은 거실에 일렬로 서있었고, 곧 이 이사장의 욕설이 시작됐다고 했다.

A씨는 “50대로 보이는 직원에게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욕설과 폭언을 했다”면서 “유리가 깨지는 소리도 들렸다”고 말했다.

결국 그는 3달 만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 이사장의 수행기사를 끝으로 아예 수행기사 일 자체를 그만뒀다. A씨는 “수행기사 일에 학을 뗐다”면서 “한진그룹 오너 일가의 갑질이 쉽게 고쳐질 것 같지 않지만 이번 기회에 반성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