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드라마의 한 장면 캡처


자신을 하대한 이에게 맞대응한 택배 기사의 사연이 인터넷을 달구고 있다. 택배 기사를 ‘을’ 취급하면서 ‘갑질’한 손님에게, 거꾸로 손님이 돼 똑같이 대해줬다는 이야기였다.

개그맨 허준이 최근 유튜브 채널에서 소개한 어느 택배 기사가 식당에 배달을 하러 갔다가 식당 주인에게 택배 상자를 주방까지 옮겨놓으라는 요구를 받은 사연을 소개했다. 식당 주인은 반말로 택배 기사를 대했다고 한다. 택배 기사가 “물건을 배달하는 것이 우리의 업무이지, 안까지 옮겨다 주는 것은 우리가 해야 할 일이 아니다”고 설명했지만 식당 주인은 막무가내였다. 택배 기사는 계속되는 요구에 식당 주인의 말을 들어줬다. 그러면서 택배 기사는 “후회하실지도 모른다”는 말을 남겼다.

이 택배 기사는 식당 주인에게 딱 받은 만큼만 돌려주었다. 택배 배달을 마친 뒤 모자를 벗고 식당에 손님으로 찾아간 것이다. 택배 기사는 반말로 주문을 하는 것은 물론, 거칠게 주인을 몰아세웠다. 주인이 했던 그대로였다.

허준은 “인간관계는 언제나 바뀐다”면서 사회에 만연한 갑질이 근절됐으면 한다는 바람을 얘기했다. 또 아파트 단지 안에 택배 차량 운행을 금지해 택배 대란이 일었던 다산 신도시의 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