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와 북한 국무위원회 사이에 남북 정상 간 핫라인(직통전화)이 20일 개통됐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종합상황실장을 맡고 있는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남북 정상간 직통전화가 오후 3시41분쯤 개통됐다”고 밝혔다. 윤 상황실장은 “전화연결 상태가 매끄럽고 매우 좋았다”며 “마치 옆집에서 전화하는듯한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시험통화는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과 북한 국무위원회 담당자가 했으며, 4분19초간 진행했다. 시험통화는 송 비서관이 먼저 북측에 전화해 3분2초간 양측이 통화한 뒤, 북한 국무위원회 담당자가 청와대로 다시 전화해 1분17초간 통화를 이어가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북측: 평양입니다.
남측: 안녕하십니까. 여기는 청와대입니다. 잘 들립니까. 정상 간 직통전화 시험연결을 위해 전화했습니다. 저는 송인배 부속비서관입니다.

북측: 송인배 선생이십니까. 반갑습니다.
남측: 그렇습니다. 잘 들립니까.

북측: 잘 들립니다. 반갑습니다.

(중간 생략)

남측: 서울은 날씨가 아주 좋습니다. 북측은 어떻습니까.
북측: 여기도 좋습니다.

남측: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성과 있길 바라겠습니다.
북측: 그러면 이것으로 시험통화를 끝냅시다.

핫라인은 청와대 여민관 3층에 위치한 문재인 대통령 집무실에 설치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 내 문 대통령이 업무를 보는 어느 곳에서든 직통전화 연결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