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숲속의 작은 집’ 촬영지는 어디?…“일상을 잊고 편히 쉴 수 있는 곳”

사진=tvN '숲속의 작은 집' 방송 화면 캡쳐

‘숲속의 작은 집’ 촬영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숲속의 작은 집’에서는 숲속에서 고립된 채 행복을 찾아 나가는 소지섭과 박신혜의 모습이 그려졌다.

방송 후 숲으로 둘러싸인 자연경관과 외부로부터 철저히 차단된 힐링 공간으로 촬영 장소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tvN '숲속의 작은 집' 방송 화면 캡쳐

숲속의 작은집 촬영지는 제주도의 한 오프그리드 하우스다. 오프그리드 하우스란 공동 전기와 수도, 가스 등 외부의 에너지 공급망으로부터 완벽하게 독립해 자급자족해야 하는 시스템을 갖춘 곳이다.

사진=tvN '숲속의 작은 집' 방송 화면 캡쳐

전기는 태양광으로, 수도는 한정된 양만 쓸 수 있었다. 비우는 삶 ‘미니멀리즘’을 통해 행복의 또 다른 모습을 찾아보는 게 숲속의 작은집의 기획 의도다.

숲속의 작은 집은 제주도를 촬영지로 선택하면서 도심에서 느낄 수 없는 자연을 방송에 담아 시청자들이 제주의 아름다운 풍광을 함께 느끼게 했다.

사진=tvN '숲속의 작은 집' 방송 화면 캡쳐

소지섭 역시 “개인적으로 제주도를 좋아한다. 갈 때마다 따듯한 기분과 여유를 느낄 수 있어 행복한 추억이 많다. 누구나 한 번쯤은 모두에게서 떨어져 나 혼자 오롯이 지내는 시간을 꿈꿀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제주도 작은 집에서 소박한 식사를 하고 편하게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위안이 느껴지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다는 제작진의 취지에 마음이 움직였다. 팍팍한 일상을 잠시나마 잊고 편히 쉴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신혜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