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른미래당 권은희, “드루킹 특검 반대 52%? 이것도 매크로 조작 아니냐”

뉴시스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이 드루킹 특검 도입 반대가 찬성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난 ‘리얼미터의 여론조사와 관련해 “이것 역시 매크로 조사결과가 아닌가 하는 의심을 우리는 당연하게 하게 된다”면서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권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참석해 “오늘 언론기관 ‘리얼미터’ 여론조사결과 드루킹 특검찬성이 38.1%, 반대가 52.4%라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에 “(민주당이) 국정원 댓글조작 작업과 드루킹 댓글조작 작업을 비교하면서 드루킹 조작을 하찮은 것이라 보는데 제가 보기에 반대”라며 “국정원은 고비용 저효율, 드루킹은 저비용 고효율이다. 드루킹은 여론조작 선수였다. 자꾸 드루킹사건을 하찮은 거로 몰고가려는 민주당에 경고한다”고 비판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여당은 야당이 요구하는 특검, 국정조사만 받아들이면 (국회가) 공전될 이유가 하등 없다”면서 “말로는 정의로운 대한민국, 공정한 대한민국, 평등한 대한민국을 이야기하면서 언행이 일치하지 않는 문재인 정권은 안타깝고 아쉽다. 청와대가 특검을 공 던지 듯 국회에 하지 말고, 여당이 특검을 받도록 강력한 의견을 제시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말로만 민생, 민생 하지 말고 진정으로 민생을 위한 원포인트 국회를 이번주에는 열어서 심각한 민생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유승민 공동대표 또한 “김경수 민주당 의원도 특검 수사를 받겠다고 하고, 청와대도 국회가 결정할 일이라고 하니 민주당은 즉각 특검과 국정조사를 수용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시급한 민생법안 처리를 위해서도 민주당은 빨리 특검과 국정조사를 받아들이고 4월 국회를 열자”고 제안했다. 또한 “이번 사태를 보면서 저는 경찰에게 수사를 맡길 수 없다는 생각이 너무나 분명해져서 앞으로 검·경 수사권 분리, 공수처 등 이슈에 대해 바른미래당이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권은희 의원은 마지막으로 “본질은 대선 과정과 경선 과정에 있어서의 불법여론조작”이라며 “특검을 반드시 해서 (김 의원과 드루킹의) 인식과 대가성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현지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