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신화/뉴시스

캐나다 토론토에서 발생한 차량돌진 사고로 한국인 2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발생한 차량돌진 사건 관련, 한국인 2명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현지 경찰 당국으로부터 추가 통보받았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차량돌진 사건으로 현재까지 한국인 2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당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외교부는 우리 국민 피해와는 별개로 캐나다 시민권자인 동포 1명도 이번 사건으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주토론토총영사관에서 사건 현장으로 파견된 담당 영사는 경찰서, 병원을 일일이 방문해 우리 국민의 피해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AP 신화/뉴시스

한편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30분쯤 토론토 북부 도심으로부터 29㎞ 떨어진 핀치 애비뉴의 영스트리트에서 흰색 승합차 1대가 인도를 1마일(약 1.6㎞)가량 질주해 보행자들을 들이받았다.

마크 손더스 토론토 경찰서장은 사건 직후 집계된 숫자보다 1명 늘어난 사망자 수를 10명으로 정정하면서 “부상자 15명은 각각 다른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손더스 서장은 "용의자는 승합차 운전자인 알렉 미나시안(25)으로 현장에서 도망가려 했으나 곧 체포됐다"며 "아직 범행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고, 경찰은 용의자에 대한 기록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용의자는 온타리오 주 리치몬드 힐 출신으로, 범행에 렌터카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손더스 서장은 "목격자들의 진술에 따르면, 사고 차량은 핀치에서 북쪽으로 출발하는 차량이었으나 갑자기 남쪽으로 차를 몰아 인도로 돌진했다"며 용의자가 고의적으로 이같은 행동을 벌였다고 밝혔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성명을 통해 "오늘 오후 토론토에서 일어난 비극적이고 무의미한 공격에 대해 슬픔을 느낀다. 어려운 상황에서 망설임 없이 위험에 직면해 생명을 구하고, 더 이상의 부상을 막은 현장의 긴급구조대원들에게 감사하다"며 "모든 캐나다인들의 안전과 보안을 위해 전국의 경찰당국과 계속해서 일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