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이병주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남측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에서 ‘평양냉면’을 언급하다 웃음을 터뜨렸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상회담 전 모두발언에서 “오늘 저녁 만찬음식 가지고 많이 얘기하던데, 어렵사리 평양에서부터 평양냉면을 가져왔다”며 “편안한 마음으로 맛있게 드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 과정에서 “(평양냉면이) 멀리서 왔다”고 강조하다 좌측에 배석한 여동생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을 쳐다보며 “아, 멀다고 말하면 안되갔구나”라고 혼잣말했다. 김 위원장은 물론 문 대통령과 남북 수행단이 모두 웃음을 터뜨렸다. 회담장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보여주는 장면이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오늘 정말 허심탄회하게, 진지하게, 솔직하게, 이런 마음으로 (나왔다)”며 “문재인 대통령님과 좋은 이야기하고, 반드시 필요한 이야기를 하고,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겠다는 걸 문 대통령 앞에서도 말씀드리고 기자 여러분에게도 말씀드린다. 감사합니다”라고 말을 맺었다.

김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만감이 교차한다. 군사분리선(군사분계선)이 빌어막힌(가로막힌) 것도 아닌데 너무 쉽게 넘어왔다”며 “(제2차 남북 정상회담 이후) 이 자리까지 11년이 걸렸다. 걸어오면서 보니 왜 오래 됐나, 왜 오기 힘들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권력 암투?” ‘올케-시누’ 리설주 김여정 관계
판문점으로 달려가는 김정숙 여사 포착
“뛰어” 12명 분신술 보는 듯, 김정은 경호부대
‘임신설’ ‘출산설’ 김여정 현재 모습은?
주술관계 안 맞는다…김정은 만연체 화법
수첩 흘낏 “받아적기 힘들다” 북한 기자들 호소
“안되갔구나” 김정은 ‘평양냉면’ 얘기에 터진웃음
도보다리 산책… 김정은 연신 ‘끄덕끄덕’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