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력 암투 중?”…‘올케-시누이’ 리설주와 김여정의 관계

리설주 여사(오른쪽)와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의 27일 남북 정상회담 동행 여부가 확정되지 않아 온갖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북측이 ‘서프라이즈’로 리설주 여사 방남을 준비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과 김 위원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에게 영부인 역할과 실권 등을 모두 맡기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 등이다.

리설주 여사. 뉴시스

◇ 퍼스트레이디는 리설주…정상국가 이미지 강조

최근 북한 매체는 ‘존경하는 리설주 여사’라고 부르며 그를 퍼스트레이디로 부각시키고 있다. 김 위원장은 리 여사와 중국에 동행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 부부가 주요 외교 현장에 함께하는 이유를 두고 북한이 ‘정상국가’라는 이미지를 강조하려는 의도로 해석하고 있다. 북한 최고지도자 부인이 외교 행사에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낸 것은 리 여사가 처음이다.

리 여사 동행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배경을 두고 전문가들도 각각 다른 의견을 내놨다. 홍현익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깜짝 등장으로 화제성을 더 모으기 위한 북한의 전략”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환영 만찬에는 참석할 것 같다”고 분석했다.

◇ ‘실질적 2인자’ 김여정에 힘 실어주기?

김여정 부부장. 뉴시스

홍순직 국민대 한반도미래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리 여사보다는 북한에서 실질적 2인자 역할을 하는 김 제1부부장을 주목시키기 위해 공식적으로 발표를 안 한 것일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리 여사가 깜짝 등장시켜 시선을 집중케 하려는 의도가 아니라 오히려 그에게 쏟아질 시선을 김여정에게 몰아주기 위해 전략적으로 방남 발표를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김여정은 김 위원장이 방남하는 순간부터 계속해 근거리에서 밀착 보좌를 하면서 ‘비서실장’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 리설주-김여정, 둘 사이는?

앞서 한 매체는 대북소식통의 말을 빌려 리 여사와 김여정 사이가 극도로 안좋아졌다고 보도했다. 권력 암투 중이라는 것이다. 김여정이 김 위원장의 주변관리를 전담하면서 리설주와 부딪히는 일들이 늘어나 시누이와 올케 관계가 크게 악화됐다는 것이다.

김여정과 리 여사 관계에 대해 이철희 두문정치전략 연구소 소장은 “김여정은 김정일의 권력을 보좌해온 고모 김경희와 비슷한 행보를 보일 것 같다. 아직은 나이가 어리지만 조언자의 역할을 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한 바 있다.

강용석 변호사도 “한국 재벌 관계와 비슷하다. 딸이 똑똑할 경우 며느리의 영향력은 미미하다. 만약 리설주가 아들을 낳고 후계구도가 확립되면 리설주의 힘이 더 세질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소장은 또 “만약 김정일이 살아 있다면 친밀하게 다가갈수 있는 김여정이 유리하지만 김정일이 사망한 상태에서 김정은과 접촉이 잦은 리설주가 우위에 있다. 하지만 아들이 없다면 김정은은 다른 아내를 맞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권력 암투?” ‘올케-시누’ 리설주 김여정 관계
판문점으로 달려가는 김정숙 여사 포착
“뛰어” 12명 분신술 보는 듯, 김정은 경호부대
‘임신설’ ‘출산설’ 김여정 현재 모습은?
주술관계 안 맞는다…김정은 만연체 화법
수첩 흘낏 “받아적기 힘들다” 북한 기자들 호소
“안되갔구나” 김정은 ‘평양냉면’ 얘기에 터진웃음
도보다리 산책… 김정은 연신 ‘끄덕끄덕’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