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 회담장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자리로 다가가고 있다. 뉴시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약 3달만에 다시 방남했다. 지난 방남 당시 ‘임신설’이 불거진 바 있어 김여정의 현재 모습에 관심이 집중됐다.

김여정이 다녀간 후 2월 21일 조선일보는 “방남 과정에서 김여정의 배가 불러 있는 모습이 여러 차례 포착됐다”면서 “조심스럽게 자리에 앉는 모습이 임신부의 행동과 비슷하다는 관측도 나왔다”고 보도했다.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 응원차 방남했을 당시 김여정의 모습. 뉴시스

이어 “김정은의 집사인 김창선 서기실장이 대표단에 동행한 것 역시 김여정이 임신해 특별히 챙길 필요가 있기 때문이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로부터 약 3개월 정도 지난 4월 27일,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의 북측 수행원으로 다시 남쪽 땅을 밟은 김여정에게서는 임신의 징후가 발견되지 않았다. 오히려 지난 방남 당시보다 살이 더 빠진 듯한 모습이다.

27일 남북정상회담 차 방문한 김여정의 모습. 뉴시스

때문에 김여정의 현재 모습을 본 이들 사이에서는 “올림픽 후 아이를 출산하고 왔을 것” “지난 방남 때 이미 출산한 상태였고, 아이를 낳은 직후라 부어있었을 것” 등 다양한 의견이 오가고 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회담 자리에서 김여정을 가리키며 “남쪽서 스타가 됐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환담장에서 큰 웃음이 터져 나오고 김여정은 얼굴을 붉혔다고 전해졌다.

현송월 뜻밖의 ‘센터 본능’ 빵터진 조용필
만찬장 스타 오연준 김정은 “몇 살입니까?”
역시 김정숙 여사 리설주와 손잡고 귓속말
리설주 맞이한 김정숙 여사의 ‘올바른 참견’
서훈이 흘린 '눈물' 정상회담 만든 ‘일등공신’
“권력 암투?” ‘올케-시누’ 리설주 김여정 관계
판문점으로 달려가는 김정숙 여사 포착
“뛰어” 12명 분신술 보는 듯, 김정은 경호부대
‘임신설’ ‘출산설’ 김여정 현재 모습은?
“안되갔구나” 김정은 ‘평양냉면’ 얘기에 터진웃음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