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이병주 기자

이 정도면 홍길동 분신술 수준이다. 훤칠한 키, 넓은 어깨, 짧은 스포츠 머리, 흰 와이셔츠, 파란 사선무늬 넥타이, 검은 양복에 검은 구두. 누가 누군지 구분 안될 정도로 일사분란하다.

판문점=이병주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판문점 평회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오전 일정을 마치고 자신의 특수 방탄 차량 벤츠에 올라 잔디밭을 밟고 북으로 돌아갔다. 김 위원장을 호위하는 12명의 경호부대 요원들은 차 옆에 도열해 뛰어서 북으로 돌아갔다. 구두 신고 구보했다.

판문점=이병주 기자

인간방패 격의 경호 수준을 보여준 이 부대의 총괄 책임자는 북한 내부에서 항상 장성급 군복을 입은채 등장한다. 김정은 바로 옆에서 권총을 차고 서 있곤 한다.

양 정상은 이날 오전 11시 57분쯤 회담을 마치고 판문점 우리측 평화의 집에서 나왔다. 평화의 집 앞에는 국무위원장 마크가 새겨진 벤츠의 특수 방탄 리무진이 대기했다.

판문점=이병주 기자

방탄차를 둘러싼 북측 경호원 12명은 뛰면서 팔각정을 돌아 다시 판문각 쪽으로 이동했다.

우성규 기자 mainport@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