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보다리 회담’을 마쳤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27일 오후 4시30분 2018 남북정상회담의 오후 일정을 시작했다. 첫번째 행사로 공동식수를 끝낸 두 정상은 오후 4시36분쯤 군사분계선(MDL)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까지 함께 걸으며 담소를 나눴다. 별도의 수행원 없는 단독 회담이었다.

도보다리는 판문점 군사분계선 위에 지어진 T1, T2, T3 회담장과 동쪽 중립국감독위원회 캠프 사이에 위치해 있다. 길이는 약 70m가량이다. 정부는 이번 정상회담을 준비하면서 도보다리를 T자형으로 만들어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곳까지 연결했다. 색도 한반도기의 색깔인 하늘색으로 다시 칠했다.

다리 끝에는 의자와 탁자가 마련돼 있다. 두 정상은 오후 4시42분쯤 벤치에 앉아 둘만의 대화를 시작했다. 대화 초기에는 남북의 취재진이 근접해 두 정상의 모습을 촬영했지만, 문 대통령이 먼저 이 부분을 지적해 취재진을 물러나게 했다.

생중계 카메라는 멀리서 줌을 당겨 두 정상의 모습을 담았다. 김 위원장은 카메라를 정면으로 향하고 있어 표정이 확연히 드러났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말을 경청하며 수시로 고개를 끄덕였다. 이따금씩 옅은 미소를 짓기도 했다. 대화 중반 문 대통령 쪽으로 완전히 몸을 기울여 의견을 말하는 모습도 보였다.

두 정상은 30여분간의 단독 회담을 마치고 오후 5시11분쯤 벤치에서 일어났다. 평화의집으로 돌아오는 길에도 두 정상의 대화는 계속됐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