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회담 만찬에서 후식으로 제공된 메뉴는 망고무스였다. 데코레이션으로 그려진 한반도에 독도가 있다는 이유로 일본 정부가 항의하기도 했다. 우리 영토인 독도를 놓고 논란을 제기한 일본의 불필요한 잡음을 걷어내면, 이 음식을 먹는 방식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망고무스를 먹기 위해서는 먼저 작은 망치로 딱딱한 껍질을 때려 깨뜨려야 한다. 껍질이 열리면 한반도가 그려진 망고무스가 나온다. 1953년 한국전쟁 휴전 이후 한 번도 허물지 못한 ‘냉전의 장벽’을 깨뜨린다는 의미가 담겼다.

독특한 방식 덕에 손으로 한 번, 데코레이션을 보며 눈으로 한 번, 망고의 달콤함이 퍼지는 입 안에서 한 번, 의미를 알게 되면 가슴으로 한 번, 그렇게 네 차례 맛을 볼 수 있는 음식이다.

‘어떻게 하는 겁니까’ ‘자, 보시죠’

‘이렇게 콩!’ ‘아! 그렇게요?’

‘쉽죠?’ ‘하하하’

‘이렇게… 콩!’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이설주 여사는 27일 판문점 평화의집 만찬장에서 망고무스를 먹으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의의를 되새겼다. 먹는 방식이 생소해 재밌는 표정들도 포착됐다.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먹는 방법을 ‘컨닝’하고, 자신도 망치로 껍질을 깨뜨린 뒤 웃은 그의 얼굴엔 지금까지 한 번도 볼 수 없었던 ‘천진해 보이는’ 표정이 나타났다. 이 여사도 망치를 들고 껍질을 깨면서 신기하다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

현송월 뜻밖의 ‘센터 본능’ 빵터진 조용필
만찬장 스타 오연준 김정은 “몇 살입니까?”
역시 김정숙 여사 리설주와 손잡고 귓속말
리설주 맞이한 김정숙 여사의 ‘올바른 참견’
서훈이 흘린 '눈물' 정상회담 만든 ‘일등공신’
“권력 암투?” ‘올케-시누’ 리설주 김여정 관계
판문점으로 달려가는 김정숙 여사 포착
“뛰어” 12명 분신술 보는 듯, 김정은 경호부대
‘임신설’ ‘출산설’ 김여정 현재 모습은?
“안되갔구나” 김정은 ‘평양냉면’ 얘기에 터진웃음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판문점=사진 이병주 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