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최근 호주의 한 대학에서 열대 과일 두리안 냄새 때문에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AP통신에 따르면 지난 28일(현지시간) 국립 멜버른공과대학 도서관에서 유독 가스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 당국은 600여명의 학생과 직원들을 대피시키고 건물 내부를 샅샅이 뒤졌다.

하지만 발견한 것은 건물 탕비실 한켠 찬장에 있던 썩은 두리안이었다. 멜버른 소방당국 대변인은 “건물 에어컨 시스템을 통해 두리안 냄새가 펴져나가면서 소동이 벌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열대 과일의 왕’으로 불리는 두리안. 하지만 두리안에 생소한 사람들은 역한 냄새 때문에 선뜻 다가가지 못한다. 보통 남아시아 지역에서는 호텔 객실에 들고 들어가지 못하고 공공장소에서 운반하지 못하도록 돼 있다.

현송월 뜻밖의 ‘센터 본능’ 빵터진 조용필
리설주 맞이한 김정숙 여사의 ‘올바른 참견’
시계 이브닝백 휴대폰… 관심 쏠린 현송월 패션템
[정상회담 B컷] 김여정 술 받는 문 대통령
청와대가 전하는 정상회담 B컷 뒷이야기
[포착]“어머나” 눈길가는 임종석-이설주 표정
최악 ‘묻지마 살인’ 20대男 흉기에 9명 사망
'경악' 쌍촌동 무단횡단 교통사고 블랙박스 영상
‘쌔려먹는 겁네까’ 김정은•이설주 어리둥절 ‘표정’

맹경환 기자 khmae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