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실물인줄 알았던 금괴 알고보니… 인천공항 금괴 주인의 반전

사진=YTN캡처

인천공항 쓰레기통에서 발견된 7개의 금괴 주인이 분실했을 거라는 예상을 깨고 일부러 버린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그는 세관 검색에서 걸릴까봐 겁이나 버렸다고 했다.

인천본부세관은 30일 금괴 주인 A씨와 금괴를 운반한 B씨, C씨가 세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B씨와 C씨는 A씨의 부탁으로 홍콩에서 금괴를 들여와 인천공항을 거쳐 일본으로 가지고 나가려다 세관 검색에 걸릴까봐 걱정해 금괴를 버린 것으로 조사됐다.

세관은 이들이 일본으로 금괴를 가져가 팔아 시세 차익을 챙기려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세관은 또 이들이 홍콩에서 직접 일본으로 금괴를 가져갈 경우 일본 세관의 검색이 더 까다로워진다는 점을 고려해 한국을 거쳐 가는 수법을 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세관은 신고 없이 국내로 몰래 들여온 이들을 밀수 혐의로 처벌하긴 쉽지 않다고 보고 있다. 금괴가 발견된 출국장 면세구역은 관세법이 적용되지 않는 ‘관세선’ 안쪽이기 때문이다. 세관은 금괴 주인이 금괴 반환을 요청할 경우 정상적인 통관 절차를 거쳐 금괴를 돌려줄 예정이다.

앞서 28일 오후 5시쯤 인천공항 제1터미널 출국장 면세구역 쓰레기통에서 시가 3억5000만 원 상당의 1㎏짜리 금괴 7개를 환경미화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금괴를 인계받은 세관은 이 금괴를 분실물로 보고 보관해왔으며 반입 경로를 추적해왔다.

‘쌔려먹는 겁네까’ 김정은•이설주 어리둥절 ‘표정’
취객 폭행 사망 소방사 “여성 생식기 욕설 힘들었다”
박진영 재혼 아내는 유병언 회장 동생의 딸
“절대 아니라던…” 박진영 ‘구원파’ 전도 정황
“보복할거냐” 질문에 조현민의 표정
폭행 인정하냐 질문에 '헛웃음' 지은 조현민
조원진, 文 대통령 향해 “미친XX” 욕설 막말
[영상] 소방관 눈앞에서 화염 속 빨려든 남자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