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가수 박진영이 구원파를 전도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과거 구원파와 자신의 아내를 둘러싼 루머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박진영은 2014년 재혼한 아내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동생의 딸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구원파 자금 중 일부가 JYP엔터테인먼트로 흘러들어갔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대해 박진영은 트위터를 통해 "아내가 문제가 된 회사 소유주들과 친척이라는 것 이외에는 어떠한 연관도 없는데 아무 얘기나 막 써도 되는 나라인가요?"라는 글을 올렸다.

당시 박진영은 "내 신앙에 대해서는 내가 한 모든 인터뷰나 내가 발표한 음악을 들어보시면 아실 거다"면서 "몇 년간 많은 종교를 공부해봤으나 여전히 무교”라고 루머를 일축했다. 이어 “더 이상 근거 없는 얘기가 떠돌아다니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JYP엔터테인먼트도 공식입장을 통해 "박진영 대표의 부인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조카인 것은 맞지만 본사는 자금의 투명성과 관련 어떤 조사도 받고 있지 않다"고 루머를 일축했다.

한편 2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박진영이 3월 21일 서울 역삼동에서 열린 구원파 전도 집회에 참석해 7일간 전도 집회를 이끌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박진영은 이 전도 집회에서 "2012년 10월 새 사람이 됐다. 논리적으로 성경에 항복했다"면서 "거듭난 건, 2017년 4월 27일이다. 믿음이란 걸 선물 받았다"고 간증했다.

사진=박진영 인스타그램 캡처

이에 대해 박진영은 디스패치의 보도를 반박하며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박진영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내가 돈 내고, 내가 장소를 빌려 가르친 성경공부 집회가 구원파 집회라고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박진영은 “100명이 강의를 듣기 위해 모였고 그 중에 속칭 ‘구원파’ 몇 분이 제 강의를 들어보고 싶다고 와서 앉아있었는데 그게 구원파 모임이냐”고 되물으며 “개인적으로나 혹은 JYP 엔터테인먼트 회사 차원에서 속칭 ‘구원파’ 모임의 사업들과 어떠한 관계도 없는데 구원파라는 거냐. 도대체 나와 우리 회사에게 입히신 피해를 어떻게 책임지시려고 사실 확인조차 없이 이런 글을 보도하느냐”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왕 이렇게 된 것, 간증문을 올릴테니 꼼꼼히 한 번 봐주시죠. 그 내용 중에 법적으로나 윤리적으로 문제가 있다면 당신들의 취재는 합당한 것이겠지만 만약 없다면 우리에게 입히신 모든 피해에 대해 법적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가 공개한 간증문에는 “나에게는 문제가 하나 있었다. 성경과 그 속의 주인공인 예수, 그 예수님이 날 위해 돌아가셨다는 사실이 잘 믿어지지 않았다. 더이상 논리적으로 반박할 수 없어서 인정하게 됐지만 마음에서 사실로 믿어지지는 않았다”며 “내가 헷갈렸던 것은 구원의 정의와 그것을 얻는 방법에 대해 교파마다 모두 조금씩 다른 설명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천주교 기독교 구분 없이 100명이 넘는 성직자분들의 설교를 책을 통해, 영상을 통해, 혹은 직접 만나 듣게 되었다”며 “대부분의 말씀은 구원이 뭔지, 어떻게 얻을 수 있는지, 또 자신이 구원을 얻었는지 안 얻었는지 어떻게 알 수 있는 지에 대해 정확하고 분명하게 설명하지 않고 약간 두리뭉실하게 설명을 하고 있었다. 또 직접 만나 얘기를 나눈 분들은 모두 나 정도로 성경을 열심히 공부하고 또 그에 맞게 삶이 바뀌었으면 이미 구원을 받은 거라고 말씀해주셨다”는 글이 적혀있다.

‘쌔려먹는 겁네까’ 김정은•이설주 어리둥절 ‘표정’
“절대 아니라던…” 박진영 ‘구원파’ 전도 정황
“보복할거냐” 질문에 조현민의 표정
폭행 인정하냐 질문에 '헛웃음' 지은 조현민
조원진, 文 대통령 향해 “미친XX” 욕설 막말
[영상] 소방관 눈앞에서 화염 속 빨려든 남자
[포착] “아이쿠” 눈길가는 임종석-이설주 표정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