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MBC 방송화면 캡처

취객에게 폭행과 욕설을 당한 강연희 소방사가 지난 1일 숨진 가운데 피해 소방사와 현장에 있던 동료 소방사가 방송에서 현장 상황을 설명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강 소방사와 함께 현장에 있었던 전북 익산소방서 박중우 소방사가 출연해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강 소방사가 폭행 당한 사건은)지난달 2일 시민이 도로에 넘어져 있어 교통사고인 줄 알고 신고한 건이었다”며 “(취객이) 2분 후에 의식을 차려서 그때부터 난동을 부리고 욕설을 많이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박 소방사는 “욕설을 하기 시작했고 저지하기 힘들었다. 그러던 중 저도 한 대 얼굴을 가격 당했고 경찰에 신고하는 도중 저희 주임(강 소방사)이 머리를 5대 정도 가격당했다”며 “저희는 제압할 수 있는 권한이 없어 피하는 게 최선이었다”고 토로했다.

강 소방사는 취객에게 폭행을 당한 뒤 갑작스러운 두통과 구토, 불면, 딸꾹질 증세 등을 겪다가 지난달 24일 뇌출혈로 쓰러졌다. 박 소방사에 따르면 취객은 여성 생식기와 관련한 아주 모욕적인 욕을 끊임없이 내뱉었다. 그는 “폭행이 강한 것은 아니었지만 좋은 마음으로 도와주러 갔다가 되레 당한 상황이기 때문에 (강 소방사의) 스트레스가 더 크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정은애 119 안전센터장은 “(강 소방사가 취객에게) 욕을 듣고 마음에 상처를 입었다”면서 “부모 욕이나 성적인 입에 못 담을 비하 그런 욕을 반복해서 들어 욕설이 계속 귀에 맴돌아 힘들다고 얘기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가 폭행을 당했다고 혹은 마음의 상처를 당했다고 해서 쉴 수 있는 처지가 아닌데 이는 상식적으로 그 직원에게는 엄청난 두려움이고 스트레스”라고 덧붙였다.

숨진 강 소방사는 ‘부부 소방대원’으로 19년차 경력을 가진 소방사였다. 소방관 남편과 결혼했던 그는 고등학생과 초등학생 두 아들을 둔 어머니이기도 했다. 강 소방사를 폭행하고 욕설을 퍼부은 취객은 구급대원을 폭행한 혐의(소방기본법 위반)로 검찰에 송치됐다. 익산소방서는 3일 강 소방사에 대한 영결식을 거행하고 1계급 특별승진을 추진할 예정이다.

‘쌔려먹는 겁네까’ 김정은•이설주 어리둥절 ‘표정’
“절대 아니라던…” 박진영 ‘구원파’ 전도 정황
“보복할거냐” 질문에 조현민의 표정
폭행 인정하냐 질문에 '헛웃음' 지은 조현민
조원진, 文 대통령 향해 “미친XX” 욕설 막말
[영상] 소방관 눈앞에서 화염 속 빨려든 남자
[포착] “아이쿠” 눈길가는 임종석-이설주 표정

김종형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