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MN khan) 영상 캡처

중국의 한 회사가 직원들에게 열심히 일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뺨을 때리고 네 발로 기어가게 하는 등 ‘갑질’을 자행하는 영상이 고스란히 공개됐다.

홍콩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는 4일 중국 후베이성 이창의 부동산 회사 직원들이 지난달 월례 평가회의에서 저조한 업무 성과로 인해 징계받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제복 차림의 여성이 한 줄로 서 있는 남성 직원 여섯명의 뺨을 차례로 여러 번 때리는 모습이 담겨 있다. 상사가 직원들의 뺨을 때리자 옆에 서 있던 나머지 직원들은 박수를 치기도 했다.

책임자로 보이는 남성이 중간에 서서 노래를 하는 동안 그 뒤로 수십명의 부하직원이 무릎을 꿇은 채 기어다니며 따라 부르는 장면도 있었다. 매체는 “영상 분석 결과 직원들이 외치는 소리는 회사 구호로 보인다”고 전했다.

사진=홍콩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 캡처

영상이 공개된 후 논란이 커지자 이 업체 대표는 현지 언론에 “직원들이 처벌을 선택한 것이다. 여섯 명 남성 직원들이 고객을 유치하지 못했고, 당사에서 요구하는 임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다”며 “주어진 요구사항을 이행한 여성 직원이 동료들의 부탁을 받아 체벌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회사가 직원들을 너무 풀어줘 그들의 실적이 저조한 것”이라며 “이번 사건을 통해 잘못된 점을 배웠고 경영을 개선할 것이다. 영상을 누가 유출했는지도 밝혀내려 애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체벌당한 남성들은 회사 웹사이트에 “영상이 오해를 불러일으켰다. 우리는 회사에서 일하는 것이 즐겁다”는 게시물을 올렸다. 그러나 눈물을 머금은 채 동료들을 때린 여성 직원은 사건이 외부로 알려지자 회사를 그만두고 칩거 중이라고 알려졌다.



신혜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