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북 구미시 한 원룸에서 20대 아빠와 2살짜리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됐다.

8일 경북 구미경찰서는 지난 3일 구미시 한 원룸에서 A(28·무직)씨와 16개월 된 아들이 숨진 채 발견돼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상한 냄새가 난다는 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A씨 원룸으로 출동했다.

문이 잠겨있던 A씨의 원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간 경찰은 방안에서 나란히 놓인 부자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외부인 침입 흔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A씨는 병을 앓다가 숨지고, 아들은 굶어 숨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집안에서 음식물을 조리해 먹은 흔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사실혼 관계였던 아내와 수개월 전에 헤어진 후 혼자 아들을 데리고 생활해 온 것으로 보고 숨진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부검을 의뢰했다.

‘턱을 쩍’ 한국당이 공개한 김성태 폭행 영상
김성태 단식장에 배달된 ‘피자' 주문자는?
여중생과 ‘성관계’ 하다 부모에게 딱 걸린 학원장
“욕먹을 각오” 광주 집단폭행 경찰의 항변들
어린이날 김정숙 여사의 ‘박터트리기’ 승부욕
“보복할거냐” 질문에 조현민의 표정
[포착] “아이쿠” 눈길가는 임종석-이설주 표정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