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화면 캡쳐


경기 안산의 한 편의점에서 20대 편의점 종업원이 집단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8일 경기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20분쯤 안산시 단원구의 한 편의점에서 종업원 A(20)씨가 10~20대로 추정되는 4~5명으로부터 얼굴과 머리 등을 집단으로 폭행당했다. A씨의 신고를 받고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는 폭행 용의자들이 모두 떠난 상태였다.

JTBC가 공개한 CCTV에 따르면 청소를 하다 밖으로 나간 A씨가 갑자기 4~5명에게 둘러싸여 폭행을 당하기 시작했다. A씨는 상반신이 반쯤 벗겨진 채 이리저리 끌려다니며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했다. 술에 취한 가해자들 중 일부가 편의점 밖에서 구토를 하자 편의점 앞이 혹시라도 더러워질까 A씨가 지켜보는 과정에서 시비가 붙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 일대를 탐문한 경찰은 A씨를 폭행한 남성 가운데 1명을 특정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턱을 쩍’ 한국당이 공개한 김성태 폭행 영상
박원순 지지도보다 더 놀라운 안철수 지지도
여중생과 ‘성관계’ 하다 부모에게 딱 걸린 학원장
이효리 ‘노출 의상’ 본 남편 이상순 반응 [영상]
어린이날 김정숙 여사의 ‘박터트리기’ 승부욕
“보복할거냐” 질문에 조현민의 표정
[포착] “아이쿠” 눈길가는 임종석-이설주 표정

맹경환 기자 khmae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