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


9일 서울 강동구에서 자전거를 타고 등교하던 고교생이 25t 덤프트럭에 치여 사망했다. 처참한 사고 현장 목격담이 지역 커뮤니티에 올라와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해당 지역이 아파트 재건축·재개발로 인해 최근 대형 트럭 운행이 많다는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이어졌다.


사고는 이날 오전 8시쯤 서울 강동구 A초등학교 앞 도로 앞에서 발생했다. 등교하던 A(18·고3)군은 25t 덤프트럭에 치여 사망했다. A군이 탄 자전거는 트럭과 부딪힌 뒤 트럭 앞쪽으로 끌려들어갔다.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가 심폐소생술을 하고, A군을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그러나 A군은 결국 숨졌다.

경찰은 덤프트럭 운전자를 상대로 안전운전 규정을 지켰는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지역 커뮤니티에는 이 사고의 목격담이 올라왔다. 사고를 직접 목격했다는 한 주민은 “자전거가 트럭 안으로 딸려 들어갔다”면서 “자전거 치고 바퀴가 두꺼웠는데 휠이 다 휘었더라”고 했다. 그는 “(피해자가)학생이라는 말에 심장이 내려 앉는다”고 적었다.

사고 현장을 지나쳤다는 또 다른 주민은 “덤프트럭 옆에 자전거 바퀴가 완전 네모로 찌그러져 있고 핸들은 반이 없는 것만 봤다”면서 “경찰관들이랑 덤프 운전사처럼 보이시는 분이 넋놓고 앉아 있었다”고 했다.

이곳 외에도 아파트 공사 현장이 많은 여러 지역 커뮤니티에는 대형 트럭의 위험성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벗겨진 채 끌려다니며 폭행 당한 편의점 종업원
관계 거부하자 무자비 폭행 “피떡 된 나를 또…”
시민과 '출근길 인사' 9시 넘어 도착한 안철수
여중생과 ‘성관계’ 하다 부모에게 딱 걸린 학원장
이효리 ‘노출 의상’ 본 남편 이상순 반응 [영상]
20대 아빠,16개월 아들 나란히 원룸서 시신 발견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