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대에서 성관계 동영상 유출 사건이 발생했다. 홍익대 남성 누드모델 사진 유출 사건에 이어 재발한 ‘인격살인형’ 대학 성범죄를 놓고 여론의 공분이 일고 있다.

사건이 고발된 곳은 ‘한국항공대 대나무숲’ 페이스북 계정. 강의 내용, 학사 활동에 대한 불만부터 급우에 대한 사랑고백까지 다양한 글이 올라오는 익명 발언대 격의 게시판이다. 사건의 전말은 ‘37262번 송골매’라는 필명을 사용한 재학생이 지난 9일 오전 3시3분 작성한 글을 통해 드러났다. 이 계정에선 글을 싣는 순서로 필명을 정해 ‘OO번 송골매’라는 식의 말머리를 붙인다. 송골매는 항공대의 상징. 이 계정에선 학생 스스로를 일컫는다.

‘37262번 송골매’는 21초 분량의 성관계 동영상이 지난 8일 오후 8시29분 항공운항학과 재학생 276명이 모인 모바일 메신저 단체 대화방, 일명 단톡방에 게재됐고 곧 ‘죄송합니다. 실수로 사적인 동영상이 올라갔습니다. 죄송합니다. 저의 실수입니다’라는 메시지가 올라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성이 여성의 동의를 구하지 않고 영상을 촬영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는 “남성이 누군가에게 보여주기 위해 (동영상을) 촬영하는 듯 카메라 쪽으로 여성의 얼굴을 돌리게 하는 것처럼 보였다”며 “여성은 성관계를 즐기는 것으로 보이지 않았다. 영상의 마지막 부분에서 카메라 반대쪽으로 고개를 돌렸다”고 주장했다.

또 “영상 속 여성의 경우 소속을 알 수 없지만 남성은 재학생이다. (남녀가) 어느 학교 출신이든 성관계 과정이 촬영돼 유포된 것은 성범죄”라며 “(남성은) 법적 처벌을 받고 죄책감을 갖고 살아야 한다. 여성에게 (동영상 유포 사실을) 자백하고 모든 것(요구)을 실행에 옮겨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적었다.

이 글은 10일 현재 삭제됐다. ‘37261번 송골매’와 ‘37263번 송골매’라는 필명을 사용한 글 사이는 공백 상태다. 익명 계정의 특성상 누가 작성했고 삭제했는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다만 ‘37262번 송골매’의 글은 이미 116명의 ‘좋아요(배포 개념)’를 받은 상태에서 캡처돼 페이스북 타임라인을 떠돌고 있다.

학내에서는 동영상을 촬영한 남성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37262번 송골매’의 글이 삭제된 경위를 파악하고 학교나 학과 차원의 은폐 시도가 있었는지 조사해야 한다는 재학생들의 요구가 나오고 있다.

한 재학생은 페이스북에 ‘37262번 송골매’의 글 전문 화면을 배포하고 “글이 삭제됐다는 것은 결국 사건을 묻으려는 시도로 볼 수밖에 없다. 동영상을 동의 없이 촬영한 것도, 300여명이 있는 단톡방에 올린 것도 분명한 범죄”라고 지적했다.

항공대 성관계 동영상 유출 사건은 불과 일주일도 지나지 않은 홍대 회화과 학생의 남성 누드모델 ‘도촬’ 논란과 맞물려 더 큰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홍대의 경우 남성 누드모델을 촬영한 학생을 찾는 과정에서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자체 조사 선으로 사건을 해결하려 한 학교 측의 안일한 대응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항공대는 영상 속 남성을 만나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남성은 재학생이지만 여성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추가로 확인된 내용과 경위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벗겨진 채 끌려다니며 폭행 당한 편의점 종업원
관계 거부하자 무자비 폭행 “피떡 된 나를 또…”
시민과 '출근길 인사' 9시 넘어 도착한 안철수
여중생과 ‘성관계’ 하다 부모에게 딱 걸린 학원장
이효리 ‘노출 의상’ 본 남편 이상순 반응 [영상]
20대 아빠•16개월 아들 나란히 원룸서 시신 발견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