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 정유미가 정재영의 첫인상과 실제 이미지가 다르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상암MBC에서는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노도철 PD, 정재영, 정유미, 이이경, 스테파니리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정유미는 “현장 가는 즐거움이 있다. 정재영 선배님이 처음엔 무서울 것 같았다”며 “호랑이 같지 않나. 그런데 너무 재밌다”라며 정재영의 반전 이미지에 대해 솔직하게 밝혔다.

정유미_뉴시스

이에 정재영은 “현장가는 게 즐거운데 유미씨는 대사량이 많아 안타깝다”며 “제가 지치고 힘들고 짜증이 날 때, 상대 배우의 분위기에 따라 많이 달라진다. 저보다 힘든데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면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번 현장에서 한 달 정도 해봤는데 모든 배우가 밝다”고 덧붙였다.

‘검법남녀’는 완벽주의에 까칠한 성격을 가진 부검의 백범(정재영)과 발랄함과 허당기를 갖춘 금수저 신참 검사 은솔(정유미)의 특별한 공조 수사를 다룬다. 오는 14일 첫 방송된다.

벗겨진 채 끌려다니며 폭행 당한 편의점 종업원
관계 거부하자 무자비 폭행 “피떡 된 나를 또…”
시민과 '출근길 인사' 9시 넘어 도착한 안철수
여중생과 ‘성관계’ 하다 부모에게 딱 걸린 학원장
이효리 ‘노출 의상’ 본 남편 이상순 반응 [영상]
20대 아빠,16개월 아들 나란히 원룸서 시신 발견

박재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