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가 짧다’는 여교수의 지적에 항의하기 위해 논문 발표 중 옷을 벗어던진 한국계 여대생이 있어 화제다.

아이비리그에 속한 명문대 코넬 대학교 4학년 학생인 테티샤 채는 수업에서 논문을 발표하는 중 속옷만 남긴 채 옷을 모두 벗어던졌다. 채는 5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을 통해 이 장면을 생중계했다.

사진=Letitia Chai 페이스북 캡처

그는 이날 수업 직후 페이스북에 지난 2일 ‘공공장송에서의 행동’ 수업에서 논문 발표 예행 연습을 하는 중 레베카 마고르 교수가 자신의 의상을 지적했다며 ‘탈의 퍼포먼스’는 이에 대한 항의였다고 밝혔다.

채는 당시 긴 소매의 옷과 찢어진 짧은 청바지를 입고 있었다. 그의 의상을 본 교수는 “그런 옷을 정말 입고 다니고 싶냐”며 “옷이 너무 짧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수는 “남성들이 발표 내용 대신 네 몸을 바라보고 있다”고 비꼬았다.

이에 채는 “교수님이나 학생들의 시선은 신경쓰지 않는다. 남의 시선 때문에 옷을 바꾸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채는 일부 남학생들이 교수의 의견에 동의했고, 결국 강의실을 떠날 수 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교수는 채를 교수실로 불러 “어머니는 너의 옷차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냐”고 물었다. 채는 “어머니는 페미니스트이고 젠더 앤 섹슈얼리티(gender and sexuality)를 연구하는 교수다. 어머니는 핫팬츠에 대해 좋게 생각하신다”고 말했다.

이후 채는 마음을 추스리고 돌아와 옷을 하나씩 벗으며 논문을 발표했다. 채는 실제 발표일에도 탈의 퍼포먼스를 할거라며 다른 학생들의 동참을 부탁했고, 발표 당일 교실에 있던 학생 44명 중 28명이 탈의에 동참했다.



논란이 커지자 마고르 교수는 코넬 선과의 인터뷰에서 “학생들에게 어떤 옷을 입으라고 강요하지 않는다”며 “학생들이 스스로 결정을 내리도록 권유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이날 수업에서 탈의에 동참하지 않은 학생 중 11명은 성명서를 내고 채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들은 “단어 선택을 하는 데 있어 교수가 실수를 한 것”이라면서도 “교수가 바로 사과를 했으며 거듭해서 사과의 뜻을 밝혔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성의 짧은 반바지’에는 문화적, 정치적 의미가 들어있었다”고 설명했다.

채는 교수의 해명과 학생들의 성명서에 대해선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바지 짧다” 교수 지적에 옷 벗어던진 여대생
‘셀피’ 찍다 에스컬레이터서 아기 떨어뜨린 엄마
‘딱해거뒀더니…’ 가게주인 잔혹 살해한 알바생
현송월 뜻밖의 ‘센터 본능’ 빵터진 조용필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결국 숨져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