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NEWSLIONS 영상 캡처

한 여성이 셀피(셀프 카메라)를 찍다가 10개월 된 아기를 에스컬레이터와 난간 사이로 떨어뜨리는 충격적인 사고가 발생했다. 아기는 현장에서 숨졌다.

1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인도의 한 쇼핑몰 3층에서 발생한 에스컬레이터 사고를 보도했다.

당시 CCTV에 찍힌 영상을 보면 부모가 에스컬레이터 옆에서 아기를 품에 안고 사진을 찍고 있다.

이들은 에스켈레이터에서도 사진 촬영을 이어갔다.

사진=NEWSLIONS 영상 캡처

목격자에 따르면 아기의 아빠가 엄마에게 셀피를 요청했고, 엄마가 사진 촬영을 위해 자세를 바꾸는 순간 균형을 잃고 아기를 떨어뜨렸다.

아기는 미쳐 손을 쓸 틈도 없이 에스컬레이터와 난간 사이로 추락했다.

아기는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현재 부모는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지 짧다” 교수 지적에 옷 벗어던진 여대생
‘셀피’ 찍다 에스컬레이터서 아기 떨어뜨린 엄마
‘딱해거뒀더니…’ 가게주인 잔혹 살해한 알바생
현송월 뜻밖의 ‘센터 본능’ 빵터진 조용필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결국 숨져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