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흡연을 줄이기 위한 담뱃갑 경고그림과 경고문구가 전면 교체된다.

보건복지부는 14일“담뱃갑에 새롭게 부착할 경고그림과 문구 12개를 확정하고, 관련 개정안을 입법예고 한다”고 밝혔다.

현재 11종류의 경고그림(궐련류 10종, 전자담배용 1종)은 모두 새로운 그림으로 교체된다. 동일한 경고그림을 오랫동안 사용해 익숙함과 내성이 생겼을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판단됐기 때문이다.

궐련류 담배의 경고그림은 총 10가지 주제(질환관련 5개, 비질환관련 5개)로 구성되어 있으며, 그 중 경고효과가 낮게 평가된 “피부노화”는 없애고,“치아변색”이 추가됐다. 이에 따라 질환 관련 경고그림은 폐암·후두암·구강암·심장질환·뇌졸중·비질환 관련 그림은 간접흡연·임산부흡연·성기능장애·조기사망·치아변색 등으로 구성된다.

전자담배에 대해선 경고그림 수위를 강화한다. 기존의 전자담배 경고그림은 ‘흑백 주사기’로, 궐련류 담배의 경고그림에 비해 효과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따라서 보건복지부는 액상형 전자담배는 니코틴 중독 유발 가능성을 보다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궐련형 전자담배는 암 유발을 상징할 수 있는 그림으로 제작했다.

경고문구 역시 질병발생 또는 사망의 위험증가도를 수치로 제시함으로써 일반 국민이 흡연의 폐해를 실감할 수 있도록 조정했다. “폐암의 원인 흡연! 그래도 피우시겠습니까”는 “폐암 위험, 최대 26배! 피우시겠습니까?”로, “흡연으로 당신의 아이를 홀로 남겨두시겠습니까?”는 “흡연하면 수명이 짧아집니다” 등으로 보다 구체적이고 간결해졌다.

보건복지부는 보건의료, 커뮤니케이션, 법률·행정·경제, 언론 등 관련 분야 민간전문가 중심으로 ‘경고그림위원회’를 구성해 1년간 이 경고그림과 문구를 준비해왔다. 또 일반국민 1500명(성인 1,000명, 청소년 500명)을 대상으로 새로운 경고그림의 경고효과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해 그 결과를 최종안에 반영했다. 이외에도 보건복지부는 현재 담뱃갑 면적의 30% 이상인 표기면적을 확대하는 방안 등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담뱃갑 경고그림은 대표적인 담배 규제 정책으로, 전 세계 105개국에서 시행 중이다. 이번에 마련된 경고그림과 문구는 행정예고를 거쳐 최종 확정되며, 6개월의 유예기간 경과 후 12월 23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바지 짧다” 교수 지적에 옷 벗어던진 여대생
‘셀피’ 찍다 에스컬레이터서 아기 떨어뜨린 엄마
‘딱해거뒀더니…’ 가게주인 잔혹 살해한 알바생
현송월 뜻밖의 ‘센터 본능’ 빵터진 조용필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결국 숨져

이현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