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게티이미지뱅크

이탈리아 남부 소렌토의 한 유명 호텔에서 직원들이 투숙객인 영국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이 곳은 한국인이 많이 찾는 곳으로 사건이 발생한 지 1년 만에 범인이 붙잡혔다.

ANSA통신 등 현지 언론은 이탈리아 경찰이 2016년 10월 소렌토의 한 호텔에서 투숙한 50대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이 호텔 직원 5명을 특정해 체포 영장을 발부했다고 1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중 바텐더로 일하고 있는 직원 2명은 피해 여성에게 약물이 든 음료수를 건네 정신을 잃게 했다. 이후 수영장 근처로 끌고 가 성폭행했다. 피해자는 이들이 자신을 수영장 근처에서 호텔 직원 숙소로 옮겼고 그곳에서 최소 10여명의 남성에게 강간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영국 켄트 출신인 피해자는 고국으로 돌아가 사건을 신고했고 신고를 접수한 영국 경찰은 이탈리아 경찰과 공조해 1년간 수사를 벌였다. 영국 경찰은 이들 중 1명의 목에 문신이 새겨져 있었다는 피해자 진술을 이탈리아 경찰과 공유하면서 범인을 특정할 수 있었다.

이탈리아 경찰은 용의자로 추정되는 인물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분석한 결과 용의자들이 범행 장면을 촬영해 서로 교환하고 범행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최근 이탈리아에서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가 잇따라 발생해 주의가 요구된다. 이달 초엔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관광지 사르데냐 섬에서 20대 영국 여성, 지난해 8월 동부 유명 휴양지인 리미니에선 폴란드 관광객이 성폭행을 당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