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부산에서 송전탑을 청소하던 인부가 추락해 숨지는 등 안전사고로 3명이 잇따라 숨졌다.

15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14일 오전 10시쯤 부산시 기장군 장안읍 고리원전 인근의 345kV 송전탑에서 세척작업을 하던 정모(49)씨가 35m 아래 지상으로 추락해 숨졌다.

경찰은 정씨가 고압세척용 장비를 넘겨받은 직후 지상으로 추락했다는 동료들의 진술을 참고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비슷한 시간 부산시 사하구 한 모델하우스 주차장에서 최모(55)씨가 벽돌 잔해에 깔려 숨져있는 것을 현장 직원 김모(36)씨가 발견했다. 김씨는 무너진 모델하우스 외벽 보수공사를 의뢰받고 잔해물을 치우다 최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현장 CCTV를 분석한 결과 최씨가 전날 오후 3시30분쯤 모델하우스 주차장으로 들어간 지 10여 분 뒤에 갑자기 모델하우스 외벽이 무너진 것으로 보인다.

14일 낮 12시24분에는 부산시 동구 아파트 3층에서 에어컨 실외기를 설치하던 김모(35)씨가 10m 아래 1층으로 추락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김씨가 창문 밖의 방범창틀에 발을 딛는 순간 방범창틀이 부서지면서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