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예결위 간사회동에서 백재현 예결위원장과 간사들이 손을 잡고 있다. 왼쪽부터 김도읍 자유한국당 간사, 백재현 예결위원장, 황주홍 민주평화당,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간사. 뉴시스

여야가 오는 18일 추가경정예산안과 드루킹 특검을 처리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추경안 처리를 미뤄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김도읍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는 15일 “이렇게 졸속으로 일정을 합의할 순 없다”며 “4조원을 400만원 쓰듯 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18일 처리는) 어렵다기 보다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황주홍 민주평화당 간사는 “원내대표들의 합의라고 해도 국민들 합의가 더 중요하다”며 “정세균 국회의장도 28일 정도가 적당하다고 했다”고 말했다.

일부 원내대표들도 추경 처리를 미루는 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추경 늦추는 것을 전제하는 건 아니지만, 여야 신뢰가 축적된다면 다음주 월요일로 추경 처리를 늦출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18일까지는 물리적으로 추경 심사가 불가능하다. 합의를 깨자는 게 아니라 합리적으로 논의해야한다는 것”이라며 “21일 동시처리 방안이 18일로 당겨졌다는 통보를 본회의 전에 받은 적이 없다. 불가능한 합의다”라고 말했다.

국회는 오후 2시 이낙연 총리 추경 시정연설 이후 예결위 전체회의를 열 예정이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