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에서 두 번째가 손예진, 아래 제일 우측 사진이 서현. 웨이보 캡처

외국 연예인의 사진으로 영정을 만들어 구설에 오른 중국 TV 예능프로그램 제작진이 뒤늦게 사과했다. 한국 연예인 중에는 배우 손예진과 가수 서현 사진이 쓰였다.

중국 망고TV ‘밀실탈출: 암야고택’ 제작진은 11일 웨이보에 올린 글을 통해 “인터넷에 있는 사진을 무작위로 합성한 것”이라며 “고의로 연예인들의 이미지를 상하게 하려 했던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장면을 다시 편집했다. 앞으로 세부 사항을 더 점검하겠다”고 덧붙였다. 웨이보는 중국인이 즐겨 사용하는 소셜미디어 중 하나다. 트위터와 비슷한 형식이다.

논란이 된 사진은 지난달 27일 방송에 등장했다. 사진은 촬영장 벽에 걸린 거대 액자 안에 소품처럼 전시돼 있었다. 총 8장의 사진으로 구성된 이 액자에는 손예진과 서현 외에도 일본 유명 남성 그룹 아라시의 멤버 오토 사노시 사진이 포함됐다.

이후 중국 네티즌의 비난이 봇물 터지듯 쏟아졌다. 생존해 있는 연예인 이미지를 영정으로 만든 것은 실례일 뿐 아니라 초상권 침해로 보인다는 지적이었다.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제작진은 문제의 장면이 등장하지 않도록 망고TV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다시보기 영상을 편집했다. 하지만 유튜브 채널에 등록된 영상에는 원본이 그대로 나온다.

▲손예진과 서현 사진은 30초부터 나옵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