킴 카다시안이 공개한 과거 사진과 최근 촬영된 사진. 이하 카다시안 인스타그램

짙은 메이크업과 파격적인 의상을 즐기는 미국 방송인 겸 사업가 킴 카다시안(37)이 현재와 사뭇 다른 24년 전 학창시절 사진을 공개했다. 카다시안은 본인 가족의 삶을 다룬 리얼리티 TV쇼 ‘카다시안 따라잡기’로 화제가 된 유명 인사다. 톱 힙합 가수인 카니예 웨스트 부인이기도 하다.

카다시안은 지난 8일 “가톨릭 학교 8학년 소녀”라는 짧은 글과 독사진 한 장을 게시했다. 미국 8학년은 한국 중학교 2학년과 같다. 사진 속 카다시안은 갈색 생머리를 길게 늘어뜨리고 흰색 교복을 입었다. 화장을 전혀 하지 않은 수수한 모습이 눈에 띈다. 이목구비는 요즘 모습과 흡사하지만 훨씬 앳된 느낌이다.

최근 한 행사에 참석한 카다시안 모습.

카다시안은 화장품 브랜드를 운영하는 사업가답게 화려한 메이크업을 자주 한다. 눈썹을 어둡게 칠하고 검은색 아이라이너로 눈매를 강조하는 편이지만 파란색 아이섀도처럼 과감한 선택을 할 때도 있다. 의상은 자신의 육감적인 몸매가 드러나도록 가슴이 깊게 파였거나 몸에 달라붙는 스타일을 선호한다.

그래서인지 카다시안의 과거 사진을 본 네티즌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네티즌은 사진에 “지금도 아름답지만 이때가 더 예쁘다” “자연스러워 보인다”와 같은 댓글을 남겼다. ‘좋아요’는 15일 오후 3시30분 기준 무려 400만개 이상이 달렸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