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스카니 의인’ 한영탁(46)씨는 고속도로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 A씨를 구조한 자신의 선행을 “누구나 했을 행동”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무나 할 수 있는 행동이 아니었다. 제한속도 110㎞인 이 고속도로에는 사고 당시 비가 내리고 있었다. 고속도로는 언제나 그렇듯 연쇄추돌의 위험이 도사리는 곳이다. 한씨에게도 예외가 될 수 없었다.

주변을 지나던 운전자들은 한씨를 보고 감속해 차량을 세웠다. 하나둘 차에서 내려 크고 작은 일손을 보탰다. 유리를 깰 때 사용됐던 망치는 한씨를 돕던 트럭운전사의 것이다. 이 모든 선행 하나하나를 모은 힘은 결국 한씨에게서 나왔다.

한씨는 지난 12일 제2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에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으며 전진하는 A씨의 코란도 차량을 발견, 앞을 가로막고 접촉사고를 내 세웠다. 이로 인해 한씨의 차량 뒤쪽 범퍼와 비상 방향등이 깨졌다. 차체에 작은 흠집 하나만 나도 시비가 붙는 교통사고를 고의적으로 낸 한씨의 기지는 용기 없이 발휘될 수 없는 것이었다.

그렇게 선량하고 용감하게 A씨를 구하고 다중추돌 참사를 막았다. 우리 사회에서 학습된 무관심과 이기심은 ‘헬피엔딩(헬조선식 결말)’이라는 조어를 만들었지만 ‘투스카니 의인’의 결말은 그야말로 해피엔딩이 됐다. 한씨는 지금 국민적 찬사와 기업의 후원을 한몸에 받고 있다.

한씨가 탑승했던 투스카니 제조사 현대차는 당초 계획했던 수리비 지원을 확대했다. “차량이 크게 망가지지 않았다”며 수리비 지원을 고사한 한씨의 선량한 마음에 감동해 올해 출시된 신형 벨로스터 차량을 선물하기로 했다.

경찰은 한씨가 낸 ‘고의적 접촉사고’를 내사 종결하고 표창을 결정했다. 한씨가 가입한 보험사 교보생명은 어떤 과실도 묻지 않고 차량 파손, 병원 치료로 발생한 지출금 전액을 지원할 계획이다.

LG복지재단은 한씨를 ‘LG 의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이 상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희생한 의인에게 보답해야 한다”라는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뜻을 반영해 2015년 제정된 민간 표창이다. 지금까지 72명이 이 상을 받았다.

한평생 평범하게 살아왔을 한씨에게 이 모든 관심과 후원은 어쩌면 낯선 경험일지도 모른다. 한씨는 1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가진 전화 인터뷰에서 “누구나 했을 당연한 행동일 뿐인데 너무 관심을 가져주니 고맙기도 하지만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한씨는 세 자녀를 둔 크레인 기사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