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을 맹비난하며 16일로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 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통보했다.

16일 통일부는 “북측이 오늘 0시30분쯤 리선권 단장의 명의의 통지문에서 우리 측의 ‘맥스선더’ 훈련을 이유로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오전 3시쯤 송고한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를 통해 “우리는 남조선에서 무분별한 북침전쟁 소동과 대결 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 하에서 16일로 예견된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어 “11일부터 남조선 당국은 미국과 함께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에 대한 공중 선제타격과 제공권 장악을 목적으로 대규모의 ‘2018 맥스 선더’ 연합공중전투훈련을 벌여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를 겨냥해 벌어지고 있는 이번 훈련은 판문점 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라고 한 통신은 “좋게 발전하는 조선반도(한반도) 정세 흐름에 역행하는 고의적인 군사도발”이라고 규정했다.

아울러 통신은 판문점 선언의 군사적 긴장 완화 노력을 언급하며 “남조선 당국과 미국은 역사적인 4.27선언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대규모의 연합공중훈련을 벌여 놓음으로써 지금가지 우리가 보여준 평화 애호적인 모든 노력과 선의에 무례무도한 도발로 대답해 나섰으며 선언 이행을 바라는 온 겨레와 국제사회에 커다란 우려와 실망을 안겨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인간쓰레기들까지 국회 마당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판문점 선언을 비방 중상하는 놀음도 버젓이 감행하게 방치해놓고 있다”고 한 통신은 “선의를 베푸는 데도 정도가 있고 기회를 주는 데도 한계가 있다”고 분노했다.

아울러 통신은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은 어느 일방의 노력으로 이행될 수 없으며 쌍방이 그를 위한 유리한 조건과 환경을 힘을 모아 조성해나갈 때 비로소 좋은 결실로 이어질 수 있다”며 “미국도 남조선 당국과 함께 벌이고 있는 도발적인 군사적 소동 국면을 놓고 일정에 오른 북미 수뇌상봉의 운명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며 우리는 미국과 남조선 당국의 차후 태도를 예리하게 지켜볼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북한이 비난한 맥스선더 훈련은 이달 11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되는 한미 공군의 연례적 연합훈련으로 F-22스텔스 전투기 8대와 B52장거리폭격기를 비롯한 F-15K 전투기 등 100여 대의 양국 공군 전력이 참가한다. F-22 8대가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