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국진과 강수지가 깜짝 결혼식을 올렸다.

1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국진-강수지 커플을 위해 산 속 결혼식을 준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이 ‘식 없는 결혼식’을 준비 중이어서 이렇게 나마 자리를 마련해준 것이다.

앞서 양수경은 예비부부 김국진-강수지 커플을 위해 이바지 음식을 준비해 촬영장에 도착했었다. 양수경은 “국진이랑 수지가 결혼하는데 수지가 어머니도 안 계시고 언니도 없어서 내가 이바지 음식을 준비해 왔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멤버들은 꽃과 음식을 준비해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강경헌이 “수지언니 우는 것 같다”고 말하자 다들 눈물을 훔쳤다. 첫 촬영에 합류한 강경헌 마저 눈물을 흘리며 “가족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사회는 그 자리에 있던 최성국이 맡았다. 결혼식 음악은 휴대폰으로 재생했다. 그렇게 소박하지만 귀한 결혼식이 완성됐다.

강수지와 김국진은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 동반 출연한 후 연인관계로 발전해 2016년 4월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이달 23일 정식 결혼식은 올리지 않고 가족끼리 식사하는 자리와 혼인신고로 절차를 대신한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