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초청된 영화 ‘버닝’의 주연들이 칸 현지에서 진행되는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에 불참한다는 소식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연일 이어진 논란 때문에 국내 매체를 피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현지시간으로 15일 ‘버닝’ 관계자는 제71회 칸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초청된 ‘버닝’의 주연 스티븐 연과 진종서가 한국 취재진과의 인터뷰를 진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영화 관계자는 미국 에이전시와 공식 행사만 진행하기로 계약이 됐기 때문에 스티븐 연은 공식 상영과 공식 기자회견, 영화제 공식매체 인터뷰에만 참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스티븐 연은 지난해 영화 ‘옥자’로 칸 영화제 경쟁부분에 진출했을 당시 현지에서 열린 한국 매체와의 인터뷰에 참석한 적이 있었다는 점에서 의혹이 제기됐다.

스티븐 연은 최근 자신의 출연작인 ‘에이햄’을 연출한 조 린치 감독이 자신의 SNS에 욱일기를 입은 소녀의 사진을 올리자 ‘좋아요’를 눌러 논란이 됐다. 사과문을 두 차례나 올렸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진종서도 칸 공식 상영과 레드카펫, 공식 기자회견에는 모두 참석하지만 한국 취재진과의 인터뷰엔 참석하지 않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또한 프랑스로 출국하는 과저에서 불거진 논란 때문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진종서는 지난 15일 프랑스로 출국하는 과정에서 의아한 행동을 보여 태도 논란이 불거졌다. 피곤한 기색이 역력했던 그는 취재진 앞에서 얼굴을 가린 채 카메라를 외면했다. 웃으며 포즈를 취한 여느 배우들과 달리 무표정으로 일관한 그는 인상을 쓰는 듯 한 표정까지 지었다.

이에 소속사 마이컴퍼니 측은 “비공개 일정이었지만 현장에 취재진들과 일반인들이 같이 모였던 상황이었다”며 “진종서씨는 모든 일정이 처음이고 생경하다보니 놀라고 당황스러웠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소속사는 또 “경험이 있다면 능숙하게 했을 텐데 공항 일정조차 처음이다 보니 놀란 마음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며 “진종서가 평소 우수에 찬 마스크의 소유자다 보니 오해를 산 것 같다”고 해명했다.

진종서는 이창동 감독의 신작 ‘버닝’에 출연해 주목 받고 있다. ‘버닝’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 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16일 오후 6시30분(현지시간) 파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리는 공식 스크리닝 월드프리미어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