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오랜 연인인 황하나와 결별했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햇지만 인터넷에선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황하나의 SNS에 의미심장한 글이 올라왔기 때문이다.

15일 박유천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박유천이 최근 황하나와 연인 관계를 정리했다”며 “다른 부분은 사생활로 말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이에 황하나의 SNS와 블로그 등에는 응원의 메시지가 이어졌다. 잘 어울렸는데 아쉽다는 반응도 이어졌다. 이에 황하나는 “기사 보지마세요. 다 거짓말이라. 항상 행복하세요”라는 답글을 남겼다.

현재 황하나의 인스타그램에 모든 댓글이 삭제되거나 비공개로 전환됐지만 해당 게시물은 캡처된 이미지로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퍼지고 있다. 더욱이 황하나는 결별 소식이 보도되기 전날 ‘두 번째 커플 모임’ ‘커플 데이트‘라는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

게시물을 본 많은 네티즌은 “진짜 결별한 게 맞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박유천과의 달달한 데이트를 공개해왔던 황하나의 인스타그램에 연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음을 암시하는 게시물들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박유천과 황하나의 결별 소식을 최초 보도했던 스포츠월드도 “SNS를 통해 네티즌들과 설전을 벌인 황하나로 인해 박유천이 부담 아닌 부담을 느꼈다”고 보도해 의혹이 증폭됐다.

매체는 또 “SNS 라이브를 통해 사생활까지 노출되면서 대중의 질타를 거세게 받자 박유천의 속앓이도 수위를 넘어섰다”고 부연했다. 때문에 활동재개를 앞둔 박유천이 국내 팬들을 의식해 의도적으로 결별소식을 전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박유천과 황하나는 지난해 4월 열애를 공식 인정했으며 그해 9월 결혼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하지만 결혼식이 돌연 연기되면서 결별설에 휩싸였다. 박유천은 자신의 생일인 오는 6월 4일 팬미팅을 기점으로 국내 활동을 재개할 예정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