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를 겨냥해 연일 공격을 이어가고 있다.

홍 대표는 16일 페이스북에 이혼과 자식 얘기를 먼저 꺼냈다. 그는 “살다보면 서로 마음이 맞지 않아 이혼할 수도 있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두 번이나 이혼한 경력이 있어도 도덕성을 중시하는 미국의 대통령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자식문제도 그렇다. 삼성 창업자인 고 이병철 회장도 자식문제는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고 한탄한 바 있다”고 했다.

홍 대표는 “가정사 문제와 이 후보의 욕설 파문은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혼·자식 문제는 가정사인데도 불구하고 비난하면서 패륜적인 쌍욕 파동도 가정사 문제로 덮고 가려고 하는 음험한 술책은 가히 놀랍다”며 “뻔뻔한 좌파들의 민낯을 보는 느낌”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15일에 페이스북에 “저인들 남경필 지사님 가정사에 대해 하자면 왜 할 말이 없겠냐”고 언급한 바 있다.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지사 예비후보의 이혼 전력과 아들 문제를 의식한 발언으로 해석됐다. 홍 대표가 욕설파문을 다시 한 번 지적하면서 남 후보를 대신해 이 후보를 ‘내로남불’ 프레임으로 공격한 셈이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