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세시대, 고령 인구의 증가로 다양한 실버 관련 상품들이 호응을 얻고 있지만, 문제는 건강이다. 나이가 들수록 건강 관리에 유념하지 않으면 행복한 노년을 맞이할 수 없기 때문이다.

특히 무릎통증을 동반하는 퇴행성관절염은 노년의 삶의 질을 떨어트리는 주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퇴행성관절염은 관절의 염증성 질환 중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이다. 관절을 보호하고 있는 연골의 점진적인 손상이나 퇴행성 변화로 인해 관절을 이루는 뼈와 인대 등에 손상이 일어나서 염증과 통증이 생겨난다.

특별한 원인이 있는 것은 아니나 나이, 성별, 유전적 요소, 비만 등이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가사 일을 주로 맡게 되는 여성의 경우 무릎을 구부리거나 장시간 서 있는 시간이 많아 무릎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퇴행성관절염의 대표적인 증상은 통증이다. 초기에는 관절을 움직일 때마다 심해지다가 병이 진행될수록 움직임과 관계 없이 지속적으로 통증이 나타난다. 무릎 관절의 퇴행성관절염이 진행되는데 제대로 된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무릎통증이 점점 심해져 밤에도 잠을 잘 수 없는 지경에 이르는 등 일상 생활 자체가 어려워진다. 또한 다리가 안짱다리로 변형될 위험도 크다.

따라서 퇴행성관절염은 통증을 참지 않고 제 때 치료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최근에는 손상된 부분만 대체하는 인공관절 반치환술을 통해 자기 연골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관절염을 치료할 수 있게 됐다.

인천 성모윌병원 정형외과 전문의 권재영 원장의 설명에 따르면, 무릎관절의 경우 전체가 일정하게 손상되는 경우가 많지 않아 정상부위의 관절을 최대한 보호하고 손상된 부분만 인공관절로 바꾸는 무릎관절 반치환술이 각광을 받고 있다. 인대나 힘줄, 연골, 뼈 등을 모두 제거하지 않아 수술 후 운동이나 위치 감각을 관절 손상 이전처럼 유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절개를 최소화하여 근육의 손상을 줄이고 출혈량도 감소시켜 합병증도 예방할 수 있다.

절개 범위가 적다 보니 수술 후 통증도 적고, 회복 속도가 빠른 것도 특징이다. 권 원장은 “하지만 관절의 상태를 정확히 파악하여 치환할 관절의 범위를 정하고, 정상 관절과 인공관절의 위치 및 균형을 정확하게 맞추는 등 매우 까다로운 수술인 만큼 관절 및 무릎 분야에 대한 전문적인 의학 지식과 기술을 갖춘 전문의를 통해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무릎관절 반치환술 후 관리도 중요하다. 관절염으로 오랫동안 활동하지 못해 근육이 약해진 경우가 많으므로 꾸준한 운동으로 근육의 힘을 길러 회복에 도움이 되도록 하는 등 환자 개인의 노력도 요구된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