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북한이 남북 고위급 회담을 돌연 무기한 연기한 일에 대해 북한에 대한 경계심을 강조했다.

유 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새벽 북한이 남북 고위급 회담을 중지한다고 통보하고 11일부터 진행되는 한미 맥스선더 훈련을 군사도발로 규정하고 비판했다”며 “판문점 선언 하나로 마치 핵도 북한의 도발도 사라지고 벌써 평화가 다 온 것처럼 우리 스스로 무장해제 하는 것은 결코 정상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판문점 선언 이후 상황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그는 “11일 국방부가 보고한 국방계획 2.0 안에 대해 청와대가 재검토를 지시했다”며 “국방 정책의 기조가 바뀌어 방위력 개선 등 국방 핵심이 약화되는 거 아닌지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예비군 교육은 천안함 폭침 등 북한 도발 내용을 없애고 양성평등을 교육한다고 한다. 현역 교육도 북한을 대화 대상이라고 교육하라고 하고 학교에서도 서해 수호의 날 교육을 중지하는 것을 권장하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도 이날 최고위에서 “북한이 갑자기 고위급회담을 취소한 저의를 이해할 수 없다”며 “이것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정상회담에 이르는 과정에 또다시 먹구름을 끼게 하지 않을까 우려와 불안이 가시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바라는 체제보장은 국제사회 지원 없이는 불가능하다”며 “약속에 신의 있는 모습을 보이는 게 제 1원칙이라고 생각한다. 첫 걸음부터 의심을 자아내선 안 된다”고 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