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게티이미지뱅크(글 내용과 무관한 사진)

서울 마포구의 한 프랜차이즈 치킨 체인점에서 일본인 관광객에게 바가지를 씌웠다는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3일 한 인터넷 블로그에는 ‘일본인 친구가 “○○치킨”에서 10배 바가지 썻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일본에 거주하고 있다는 작성자는 “여성인 일본인 친구와 둘이서 서울로 여행을 갔다왔다”면서 “카드 청구서에 이상하게 결제된 내역이 있어 확인해보니 5월13일에 홍대의 한 프랜차이즈 치킨집에서 2만3713엔(약 24만원)이 결제돼 있었다”고 썼다.

글쓴이는 “치킨집에 어떻게 된 거냐고 전화해보니 아무 설명도 없이 계좌를 불러주면 입급하겠다고 해서 친구에게 전달하기 위해 내(글쓴이) 한국 계좌를 불러줬다”면서 “처음에는 ‘친구에게 진짜 돈을 전해줄 수 있냐’면서 친구 일본 계좌를 불러달라고 하다가 나중에는 한국 계좌로 입금해준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결제된 건 2만3713엔으로 20만원이 넘는 돈인데 치킨집 측에서는 20만원만 입금해준다고 했고 그걸 왜 우리 쪽에서 손해봐야 하는지 어이가 없다”고 덧붙였다.

치킨 체인점 측 태도도 문제삼았다. 글쓴이는 “일본인 여자애라 만만해서 고의로 24만원을 결제한 건지 정말 실수인지 모르겠지만 잘못해놓고 해명도 없이 국제전화를 나보고 하라고 하며 손해 안 보려는 모습이 어이가 없다”며 “사과나 조금의 미안한 태도라도 보였으면 글을 안 썼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글쓴이에 따르면 15일까지 금액은 환불되지 않은 상태다.

논란에 휩싸인 점포의 본사 측은 16일 “5월13일 결제 당시 인터넷 연결에 문제가 생겨 포스로 결제가 진행되지 않아 전화선 결제가 가능한 보조단말기로 결제했다”면서 “단말기 특성 상 수기로 금액을 입력하는 가운데 2자가 두번 눌려 22만3500원이 결제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오결제를 확인하고 직원이 바로 나갔으나 고객을 찾을 수 없었는데 (고객 쪽에서) 어제 저녁 연락을 받아 금일 오전 처리 예정이었고 홍대점 직원이 상황 파악과 환율 및 환전 수수료에 대한 인지가 부족해 이런 클레임이 발생한 것”이라면서 “문제의 점포는 외국인 손님이 50% 이상인 가맹점으로 외국인 관광객분들을 소중히 생각하고 기만하지 않는 가맹점이며 사고를 너그러이 이해해주길 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

아래는 글쓴이가 게시한 글 내용 전문.


::전문::

얼마전에 여자 일본 친구 둘이서 서울에 여행갔다 왔습니다.

그런데 카드 청구서를 확인해보니 23,713엔(한국돈 24만원)이 찍힌게 있어서 이상해서 시간을 보니 치킨집에서 결제된거 였습니다.
여자애 둘이서 낮에 치킨집에서 23만원치 먹는 게 가능할까요?

치킨집 간게 2018년 5월 13일 일요일입니다. 말도 안된다며 이거 너무 억울하다고 저한테 어찌해야하냐고 상담해왔습니다.

운좋게 친구가 가게 사진을 찍어놨길래 제가 네이버지도로 알아보니 “○○치킨 홍대사랑점”이었습니다.

일본에서 전화하려면 국제전화비도 엄청 비싼데 그냥 국제전화로 “○○치킨 홍대사랑점”으로 전화를 걸었습니다. 전화해서 “제 일본친구가 한국여행가서 이틀전에 거기서 치킨먹고 결제후 카드내역 확인해보니 2만3000엔이 결제되어있습니다. 어떻게 해야하나요?”라고 정중하게 물었습니다.

그러더니 확인할테니 30분후 다시 전화달라고 했습니다. 제 국제전화비도 비싼데 어이가 없어서 제 번호 알려줄테니 그쪽에서 전화걸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좀이따 다시 전화가 와서는 아무런 사과나 왜 23,713엔이 결제되었는지 설명도 없이 계좌불러주면 입금해준다고 하길래 제 한국계좌를 불렀습니다. 제가 돈 대신 받아서 친구에게 엔화로 주려고요.

그러니 갑자기 못믿는 눈치인지 갑자기 저보고 또 가게전화로 다시 전화걸라고 하네요. “이건 제 개인전화라”라고 말하면서요. 누가 잘못했는지도 모르는지 계속 저한테 전화 걸라고 하는게 어이가없었지만 그냥 또다시 제 국제전화로 다시 전화했습니다.

그러더니 또 다른사람이 받았는데 역시나 상황설명이나 사과 한마디도 없이 무뚝뚝한 목소리로 이번엔 저보고 진짜 돈을 전해줄수있냐며 친구분의 일본계좌 불러달라고 하길래 그럼 일본계좌 부를테니, 해외송금은 받을때도 수수료 몇만원 드는데 그거 포함해서 입금하라고 했습니다.

그러니 수수료 야까운지 또 갑자기 한국계좌로 입금해준다네요. 거기다가 결제된건 23,713엔인데 20만원만 입금해준다고 합니다. 치킨가격이 23,000원 이라 그렇다고하는데, 그럼 치킨값 빼도 최소 215,000원 입금해야하는데 제가 왜 20만원이냐고 물으니 무슨 환율변화랑 수수료 라고 어물쩡거리는데 그걸 왜 저희쪽에서 손해봐야하는지 어이가 없습니다.

일본인 여자애라 만만해서 고의로 240,000원을 결제한 건지 정말 실수인지 모르겠지만(그런데 계산할때 메뉴 입력하면 자동으로 가격 뜨지않나요?) 자기들이 잘못해놓고 사과한마디. 해명도 없이 국제전화도 계속 나보고 하라고 하며, 돈도 조금도 손해안보려고 하는 모습이 참 어이가없습니다.

사과나 조금의 미안한태도라도 보였으면 인터넷에 이런 글 안쓸텐데 00치킨 본사에도 고발하고싶네요.
그리고 2018넌 5월 15일 23시18분 현재 아직 입금 안되었습니다.


아래는 ○○치킨 측이 글쓴이가 게시한 글에 답글로 남긴 해명글 전문.


김종형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