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섹시퀸’ 김완선이 밤을 유혹하는 신곡 ‘투나잇(Tonight)’으로 돌아왔다.

김완선은 14일 오후 6시 새 디지털싱글 앨범 ‘투나잇’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컴백 활동을 알렸다. 신곡 ‘투나잇’은 김완선이 직접 프로듀싱한 곡으로, 밤을 유혹하듯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하고픈 마음을 조심스레 표현한 곡이다.

과하지 않은 듯, 그러나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뉘앙스의 부드러운 가사가 포인트다. 팬들은 “전체적인 음악 분위기와 묘하게 잘어울린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또한 과감하면서도 몽환적인 느낌을 기본으로 가져가는 밴드 사운드의 느낌은 새로운 색깔로 다가온다.


앞서 김완선은 MBN ‘비행소녀’에서 앨범을 만드는 과정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완선은 신곡 녹음 현장을 최초로 공개하면서 “그 전에는 굉장히 밝은 느낌의 곡이었다면 가사는 곱지만 섹시한 느낌을 주려고 했다. 제목은 ‘Tonight’이다”라고 소개했다.

방송에서 김완선은 뮤지션으로서의 매력으로 다른 패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특히 김완선과 절친한 변진섭이 녹음실을 찾아 김완선의 컴백을 응원하기도 했다. 김완선은 변집섭이 신곡을 듣자고 하자 긴장한 모습이었다. 변진섭은 진지하게 김완선의 신곡을 모니터링해줬다.

김완선은 현재 SBS ‘불타는 청춘’과 MBN ‘비행소녀’에 출연 중이며 앞으로도 꾸준한 음원 발매로 가수 활동을 병영할 계획이다.

박재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