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과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오른쪽). 사진=AP 뉴시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6일 폼페이오 미구 국무장관의 요청으로 통화를 갖고 북한이 한미 연합 공군훈련 ‘맥스선더’ 등을 문제 삼아 남북 고위급 회담 중지를 통보한 데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외교부는 이날 오전 강 장관이 폼페이오 장관과의 통화에서 북측의 통보에 대한 우리 측 입장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강 장관은 “우리 정부는 ‘판문점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강 장관의 설명에 사의를 표하고 “미국은 북한의 조치에 유의하며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준비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두 장관은 4·27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바탕으로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 정착을 이룰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며 “두 외교 당국 간 공조를 위해 앞으로도 필요할 때마다 수시로 상호 연락을 주고받으며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