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은 16일 “더불어민주당의 18일 추경 처리 방침은 국회 모욕, 전북 홀대, 광주를 배신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조배숙 평화당 대표는 의원총회에서 “민주당은 신의를 저버렸고 평화당은 뒤통수를 맞았다”며 “이번 추경안은 단 한번 예결위를 열어 예산 심사를 끝내자는 꼴이어서 졸속 심사가 되지 않는 게 이상하다”고 말했다. 추경안을 본격적으로 심사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위원회 전체회의가 이날 오전 10시부터 열렸지만 평화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추경안 심사를 보이콧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지엠이 위기를 맞으며 산업기반이 무너진 전북 경제의 상황도 지적했다. 조 대표는 “전북은 산업기반이 무너지면서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일자리가 최악으로 줄어들었다”며 “나라다운 나라라면 추경 배정은 전북 경제를 최우선으로 챙겨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추경은 일자리 문제가 절박한 곳에는 생색만 내고 부처들은 본예산에 편승하려다 삭감된 예산을 편성했다”며 “5월 18일은 광주의 큰 기념일인데 민주당이 17일에 예결위를 열고 18일에 본회의를 열자는 것은 광주 개혁세력에 대한 배신”이라고 규탄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특검과 추경의 처리에 있어서 해법은 딱 두 가지 뿐”이라며 “특검과 추경을 동시에 2~3일 늦춰서 처리하는 방안이 아니면 특검처리와 추경처리를 분리해서 하는 방법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특검을 연장하는 것을 반대하고 민주당은 특검과 추경 처리를 분리하는 것을 반대하고 있다 보니 문제가 풀리지 않는다. 다수 양당의 횡포가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