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경남 거제도 앞바다에서 대형 백상아리가 포획됐다.

거제 도장포어촌계 관계자는 16일 “길이 4m, 무게 300㎏의 상어 사체가 지난달 27일 아침 거창수산 소유 망그물에 걸려 있었다”며 “그물이 심하게 훼손된 점으로 미뤄 상어가 빠져나가기 위해 몸부림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상어가 포획된 망그물은 육지에서 불과 300m 떨어진 곳에 있다. 상어는 통영위판장으로 옮겨진 뒤 경북 안동위판장에서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

백상아리는 바다에서 최상위 포식자로 여겨진다. 연골어류 중 뱀상어와 함께 가장 난폭한 종으로 분류된다. 왕성한 식욕도 갖고 있다. 주로 물고기를 사냥하지만 사람을 공격하는 경우도 있다. ‘식인상어’로 불리는 종의 대부분이 백상아리다. 영화 ‘죠스’의 소재가 되기도 했다.

뉴시스

뉴시스

남해에서 상어가 목격된 적은 여러 차례 있었다. 다만 이 정도 크기의 백상아리는 목격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상어가 포획됐을 당시 도장포어촌계 관계자들은 “이렇게 큰 상어를 본 적은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상아리의 출몰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거제시는 오는 7월 1일 해수욕장 개장을 앞두고 통영해경, 거제소방서, 해양 전문가와 함께 안전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