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적인 팔꿈치 통증을 유발하는 테니스엘보는 질환 명칭 탓에 운동선수 및 생활체육인구에 제한적으로 발생하는 질환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연간 테니스엘보 환자 수는 60만명 이상으로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는 생활형 상지질환이다.

대중에 테니스엘보는 체외충격파, 약물주사, 재활치료 등을 통해 증상호전이 가능한 경증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최근 치료에도 증상호전이 없어 이 병원 저 병원을 찾는 떠돌이 환자 즉 만성환자 가 급증하고 있다. 과연 테니스엘보 치료의 문제는 무엇일까?

세계적 권위 스포츠의학회 ISAKOS, AAC, AAOS 학술활동으로 상지수술 분야 권위자로 꼽히는 연세건우병원 하승주 원장은 “일반적으로 테니스엘보는 체외충격파, 약물주사 요법 등을 통해 증상호전이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는 말 그대로 빙산의 일각일 뿐이다. 테니스엘보 역시 엄연한 질환으로 염증으로 힘줄이 손상된 정도에 따라서 경도-중등도-중증으로 병기가 구분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병원, 저 병원을 다니다 온 만성환자는 오랫동안 치료를 받았으나 증상호전이 없었다고 불만을 토로하신다. 이 분들 대다수는 검사결과 상 이미 힘줄이 중등도 이상으로 손상된 경우로 수술이 필요한 단계이다. 하지만 히스토리 상에서 보존치료 외에 다른 치료를 받은 환자는 없었다. 때문에 치료를 받아도 증상이 호전되지 못했던 것으로 쉽게 맹장염으로 복통이 있는데 소화제만 계속 먹어온 격이다”고 밝혔다.

중등도 이상 환자는 수술을 통해 손상된 힘줄 치료가 필요하다. 고식적 수술은 병변 부위를 절개해 손상 원인의 염증 치료와 힘줄을 유리술로 진행되어 수술 후 통증이 심하고, 절개 부위 2차 감염 예방을 위해 긴 회복기간이 필요했다.

그러나 최근엔 내시경을 통한 비절개 수술이 도입되어 통증과 긴 입원 부담없이 빠른 회복이 가능하다. 하승주 원장은 “내시경은 비절개로 이뤄지기 때문에 수술부담이 적어 빠른회복이 가능하다. 또한 의사가 카메라를 통해 병변 주변 신경/혈관 조직을 살피며 수술하기 때문에 주변조직 손상에 따른 합병증 문제예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비가 미세하여 병변 중심에 밀착 접근이 가능하고, 비정상적 조직의 완벽제거와 동반된 병변 유무에 따라 활액막제거, 유리체 제거를 동시에 시행 가능해 수술 후 추가적인 치료에 대한 부담이 없고, 회복 결과가 좋다”고 덧붙였다.

실제 하승주 원장 수술팀에서 내시경수술 환자 후향적 임상연구결과 복합수술 환자 4%를 제외한 96%의 환자가 당일수술/퇴원하였고, 수술 후 사고/부상 등 외상요인을 포함해도 성공률은 98%에 달하는 결과를 발표하며 중증환자 치료환경 개선효과를 입증하였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