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6일 북한이 남북 고위급 회담을 일방 연기한데 대해 “절대 방심하거나 미리 샴페인을 터뜨리면 안 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바른미래당 광역단체장 후보 전략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남북 정상회담 이후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말했다”며 “‘절대로 방심하거나 미리 샴페인을 터뜨리면 안 된다. 반드시 북미회담에서 결과가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고 말한 적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가능한 모든 시나리오에 대해 철저하게 대비를 해야만 한다”며 “시작하는 입장에서 제대로 치열하게 토의를 해서 북미 정상회담에서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정부의 노력을 촉구한다”고 했다.

안 후보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예비후보가 ‘드루킹’ 김모씨에게 센다이 총영사를 제안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이런 상황에서 도지사 선거에 출마해 선거 운동하는 것 자체가 도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며 “사퇴하고 검찰과 특검 수사 받는 게 순리”라고 지적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