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폭스13 뉴스 방송화면

미국 아칸소 주의 한 보육교사가 학생들을 부추겨 같은반 4살짜리 친구에게 돌을 던지게 했다. 규칙을 어긴 아이를 훈육한다 명분이었다. 교사의 명령에 몇몇 아이들은 어린 소년에게 돌을 던졌다.

보육교사 출신 주민이 야외 수업 중 발생한 이 장면을 목격하고 영상을 촬영해 경찰에게 이메일을 보냈다. 목격자는 “보육 교사가 아이에게 앉으라고 했다. 그러나 아이가 말을 듣지 않자 같은 반 아이들에게 돌을 집으라고 했다. 그리고 돌을 던지라고 시켰다. 그러면서 ‘벌을 통해 잘못을 뉘우치는 걸 배우게 된다’고 말했다”고 폭스13 뉴스에 전했다.

아이가 돌을 던지는 모습 (사진=폭스13 뉴스 방송화면)

신고 영상을 본 경찰은 “대략 6명 정도의 아이들이 한 남자아이에게 돌을 던지는 게 보인다. 돌을 맞은 아이는 우는 소리를 내며 얼굴을 숙였다. 그 너머로 ‘저 아이는 이제 교훈을 얻었을 것이다. 이 정도면 충분하다’라는 목소리가 들린다”고 보고서에 적었다.

사건의 목격자 (사진=폭스13 뉴스 방송화면)

문제의 보육 교사는 지난달 26일 경찰 조사를 받았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들은 장난치면서 항상 누군가에게 돌을 던진다. 내가 던지라고 시킨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현재 아동서비스국도 이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ABC 뉴스는 전했다.

신혜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