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에 세월호 침몰 당시 방송화면을 내보낸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에 대해 제작진의 고의성이 없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MBC는 1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참시 제작진이 세월호 참사를 조롱하기 위해 해당 영상을 고의적으로 사용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조사위에 따르면 이번 사태는 조연출이 FD에게 편집 관련 영상 자료를 요청한 데서 시작됐다. FD는 조연출에게 자료 10건을 전달했는데 이 가운데 2건이 세월호 관련 뉴스였다. 조연출은 이진 아나운서가 등장한 화면은 세월호 관련 뉴스라는 사실을 몰랐지만, 최대현 아나운서가 나온 화면은 세월호 관련 뉴스 영상임을 인지했다고 조사위는 설명했다. 조사위는 “조연출은 뉴스 멘트에는 세월호 관련 내용이 없어 사용해도 될거라 생각해 미술팀에 그래픽 처리를 의뢰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전참시 측이 흐리게 처리한 세월호 배경화면(위)과 세월호 참사 당시 뉴스특보 화면(아래).


조사위 측은 논란의 핵심인 ‘어묵’ 자막에 대해서는 명백한 실수지만 불순한 의도로 사용했다는 증거는 찾기 어려웠다고 했다. 조연출이 ‘어묵’이라는 단어가 특정사이트에서 세월호 피해자를 조롱하는 의도로 사용된다는 사실을 몰랐다는 것이다. 다만 “웃음을 전하는 프로그램에서 사회적 참사인 세월호 화면을 쓴 것에 대해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해당 조연출과 담당 PD, 부장에 대한 징계를 요청했다. 전참시 폐지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폐지를 논의한 적이 없다”며 “향후 방향에 대해서도 현재 전혀 논의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제작진의 불순한 의도가 없었다’는 조사위 결정에 네티즌들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그동안 세월호 참사를 둘러싸고 유가족과 희생자를 비하하는 논란이 다수 있었고, 극우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서 ‘어묵’을 세월호 희생자를 조롱하며 써왔다는 사실도 널리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전참시’ 제작진은 지난 5일 방송된 분량에서 개그우먼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에 세월호 참사 당시 MBC 뉴스데스크 특보 화면을 사용하며 논란을 일으켰다. 제작진은 물론 최승호 MBC 사장까지 나서 사과문을 게재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프로그램 폐지를 요구하고 시청자 의견 게시판에 항의글을 남기는 등의 행동과 함께 MBC 측의 진상 조사를 촉구했다. 충격을 받은 이영자는 프로그램 촬영에 불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