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달수. 사진=뉴시스DB

배우 오달수가 ‘미투’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불과 몇 달 만에 ‘생지옥’을 맛보고 있다.

16일 다수 연예 매체는 “배우 오달수가 2월 성추행 스캔들에 휘말린 뒤 서울을 떠나 부산 자택에서 칩거하다 극심한 스트레스를 버티지 못하고 병원 신세를 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달수 측근은 “언급하기 굉장히 조심스럽지만 최근 병문안을 다녀왔다. 한 달 동안 먹은 것이라곤 밥 두 공기가 전부라고 한다. 오로지 술에 의지한 채 살았다고 하더라”라며 “혹시나 싶은 마음에 가족이 오달수 옆을 지키고 있는 상황이다. 옳고 그름을 따질 수 없는 일이지만 함께 일했던 입장에서 무언가 쉽게 말하기가 힘들다”고 안타까워했다.

오달수의 복귀가 언제가 될지 모르는 가운데 그가 출연 예정이었던 드라마는 배우를 교체했고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김용화 감독)’ 역시 재촬영이라는 초강수까지 두면서 수습에 나선 상태다. 또 오달수가 주연으로 참여한 작품은 무기한 보류된 상황이기도 하다.

오달수의 예기치 못한 활동 중단으로 인한 후폭풍이 완전히 가라앉지 않은 가운데 그의 건강엔 적신호가 켜진 상황이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