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생 때 교사로부터 성관계를 강요 당했고, 졸업 후 임신과 낙태까지 했다는 내용의 글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 경찰이 내사에 나섰다.

16일 부산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스승의 날인 15일 페이스북에 2016년 부산의 한 고교를 졸업했다는 A씨가 작성한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은 병원에서 보낸 임신 확정 문자메시지, 처방전 사진과 함께 공개됐다.

A씨는 이 글에서 “아무렇지 않게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 B교사를 생각하니 견딜 수가 없다”고 밝혔다.

A씨는 “B 교사가 고3이었던 2015년 관광학과 면접 준비를 위해 야경을 보여준다며 차로 데리고 나간 이후 여러 차례 성적 접촉을 했다”며 “미성년자인 나를 모텔로 데려가 강압적으로 성관계를 시도했지만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졸업 후에도 성관계 요구가 이어졌고 결국 20세 때 임신을 했다”며 “B교사가 큰 병원을 데리고 다니며 낙태수술을 했다”고 공개했다.

해당 글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고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학교 측은 SNS상에 논란이 일자 경찰에 이 사실을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SNS에 떠도는 글이 사실인지 확인하는 중”이라며 “B교사에 대한 혐의가 확인되면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